'K리그2' 수원 염기훈 감독, 승격과 '먼저 때리는 축구' 약속

뉴스포럼

'K리그2' 수원 염기훈 감독, 승격과 '먼저 때리는 축구' 약속

빅스포츠 0 29 02.27 00:22

2024시즌 개막 앞두고 "승격, 팬들 눈물 닦아줄 유일한 방법"

염기훈 감독과 양형모
염기훈 감독과 양형모

[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. 재판매 및 DB금지]

(서울=연합뉴스) 이의진 기자 = 구단 사상 처음으로 프로축구 K리그2에서 경쟁하는 수원 삼성의 염기훈 감독은 승격과 함께 '먼저 때리는 축구'를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.

염 감독은 2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'하나은행 K리그 2024 개막 미디어데이'에서 "우리가 작년에 강등당했지만 관중 수는 늘었다. 수원을 지키고 지지했던 건 선수가 아니라 팬들이었다"고 말했다.

그러면서 "승격이야말로 팬들의 눈물을 닦고, 자존심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유일한 방법"이라고 힘줘 말했다.

염 감독은 행사 전에도 취재진과 만나 "목표는 다이렉트 승격"이라며 "2부리그를 무시하는 건 아니지만 올해 바로 승격한다는 생각으로 준비하고 있다"고 강조했다.

지난해 대행 신분으로 2부 강등을 경험한 염 감독은 이제 정식 사령탑으로서 1부 승격이라는 책임을 떠안았다.

처음으로 선수가 아닌 지도자로서 팀을 조련하며 비시즌을 보낸 염 감독은 '어떤 축구를 보여줄 것이냐'는 질문에 "선수들에게 '나는 먼저 맞기 싫다'고 이야기했다"며 "우리가 먼저 때리고 들어갈 것"이라고 답했다.

염 감독은 "팬분들께서도 항상 이야기해주신 게 왜 전반을 버리냐는 것이었다"며 "왜 우리는 골을 먹히고 시작하는 이야기를 너무 많이 들었다. 나도, 선수들도 이런 부분을 인식하고 있다"고 말했다.

'재창단의 각오로'

(수원=연합뉴스) 김도훈 기자 = 2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3 마지막 38라운드 수원 삼성과 강원FC 경기에서 0-0으로 비기며 2군 강등이 확정된 수원 삼성 염기훈 감독 대행이 고개를 숙인 채 이동하고 있다. 2023.12.2 [email protected]

염 감독이 승격을 두고 다툴 상대로서 가장 경계심을 드러낸 팀은 서울 이랜드FC였다.

이랜드는 지난해 수원FC를 이끈 김도균 감독을 선임했고, 베테랑 고무열, 오스마르를 영입하는 등 겨울 이적시장에서 '광폭 행보'를 보였다.

염 감독은 "이랜드가 좋은 선수를 많이 영입했다. 신경 쓰이는 게 사실"이라면서도 서울을 연고로 둔 이랜드와 대결이 '슈퍼매치'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.

슈퍼매치는 이랜드처럼 연고지가 서울인 FC서울과 수원의 맞대결을 일컫는 표현이다. 수원이 K리그2로 떨어지면서 승격 전까지 축구 팬들이 리그에서 슈퍼매치를 관전할 일은 없어졌다.

염 감독은 "어느 팀이든 충분히 할 수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. 이겨낼 생각"이라고 말했다.

그러면서 "이랜드뿐 아니라 부산 아이파크도 항상 승격과 가까운 팀이다. 성남FC도 영입을 많이 했다"며 "그 세 팀이 우리랑 많이 싸우게 될 거라 생각한다"고 내다봤다.

측면 공격수 출신 염 감독이 가장 활약을 바란 선수는 함께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골키퍼 양형모였다.

염 감독은 "양형모가 미쳐서 한 골도 안 먹으면 좋겠다"며 "주장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믿는다. 잘해줄 것이라 생각한다"고 웃었다.

사령탑으로부터 '전 경기 무실점'이라는 달성 불가능한 과제를 받은 양형모는 굳은 표정으로 "최선을 다하겠다"고 말했다.

염기훈 감독
염기훈 감독

[연합뉴스 자료사진. 재판매 및 DB금지]

[email protected]

Comments

번호   제목
21629 '손흥민 58분' 토트넘, 뉴캐슬에 0-4 완패…EPL 5위로 밀려나 축구 00:23 12
21628 '5연승' KIA, 선발 전원 15안타·11득점에도 한화에 진땀승 야구 00:23 10
21627 [프로축구 울산전적] 울산 4-0 강원 축구 00:22 15
21626 15경기 만에 작년 홈런 돌파한 키움 이형종 "직구 예상했다" 야구 00:22 8
21625 완델손 2도움 포항, 서울과 '김기동 더비'서 4-2 승리…선두질주 축구 00:22 11
21624 [프로야구 중간순위] 13일 야구 00:22 11
21623 이숭용 SSG 감독 "더거, 좀 더 지켜볼 것…본인이 이겨내야" 야구 00:22 10
21622 [프로축구 서귀포전적] 김천 2-0 제주 축구 00:22 10
21621 롯데 김민성, 1군 복귀한 날 연습 타구에 머리 맞아 부상 야구 00:22 5
21620 SSG, kt에 21안타 폭격…선발 박종훈은 시즌 첫 승 야구 00:22 5
21619 [프로야구 대구전적] NC 4-3 삼성 야구 00:22 5
21618 259일 만에 동굴 밖으로 나온 박종훈 "난 끝났다고 생각했다" 야구 00:21 5
21617 드라이버 입스 이겨낸 이규민, KPGA 개막전서 첫 우승 도전 골프 00:21 3
21616 [프로축구 서울전적] 포항 4-2 서울 축구 00:21 5
21615 [프로야구 잠실전적] 두산 5-2 LG 야구 00:21 5
리그별 팀순위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